H > >
 
2020 제23회 제주 등불 축제
글쓴이 : admin
      조회 : 616회       작성일 : 2020-01-06 23:27  

2020 제23회 제주들불축제 

 소와 말 등 가축 방목을 위해 중산간 초지의 해묵은 풀을 없애고,

 해충을 구제하기 위해 마을별로 늦겨울에서 초 봄 사이 목야지 들판에 

불을 놓았던 '방애'라는 제주의 옛 목축문화의 재현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화전길 201 

 연락처: 064-728-2752 

 홈페이지http://buriburi.go.kr/ 

 

 2020 제23회 제주들불축제주 제 : 들불, 소망을 품고 피어올라!

 기 간 : 2020. 3. 12.(목) ~ 3.15(일) 4일간

 ※ 오름불놓기:3.14(토)주행사장: 애월읍 봉성리 새별오름 일대 

주최/주관 : 제주시 제주시관광축제추진협의회 

undefined

BandPhoto_2020_01_06_23_18_39.jpg

 주요 프로그램 - 옛 목축문화를 계승한 오름불놓기, 달집태우기 연출 - 불·목축문화·소원성취를 소재로 한 전시·문화·체험 행사 - 제주 농·수·축산물 및 전통 음식 판매제주에선 오름 하나를 통째로 태워야 봄이 온다?제주는 1970년대까지만 하더라도 농가마다 보통 2~3마리의 소를 기르며 주노동력인 소를 이용하여 밭을 경작하고, 수확한 농산물을 밭에서 집이나 시장으로 운반했다. 농한기에는 마을마다 양축농가들이 윤번제로 서로 돌아가며 중산간 초지를 찾아다니며 방목 관리하던 풍습이 있었다.방목을 맡았던 목동(쉐테우리)들은 중산간 목야지 양질의 목초를 찾아다니며 풀을 먹였다. 이 때 중산간 초지의 해묵은 풀을 없애고, 해충을 구제하기 위해 마을별로 늦겨울에서 경칩에 이르는 기간에 목야지에 불을 놓아 양질의 새풀이 돋아나도록 불놓기(방애)를 했다. 자연과 더불어 살아온 조상들의 지혜였던 것이다. 불놓기(방애)를 하는 기간동안 제주의 중산간 일대는 마치 들불이 난 것 같은 착각이 일 정도로 장관을 이루었다.제주의 옛 목축문화를 현대적 감각에 재해석해 ‘제주들불축제’를 1997년부터 매해 개최하고 있다. 2015년과 작년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우수축제, 2016 제주특별자치도 최우수축제, 2016 대한민국축제콘텐츠 축제관광부문 대상, 2015 대한민국 올해의 히트상품 대상, 제주인이 자랑하고 싶은 문화자원 1위로 선정된 바 있다. 매년 30만 명이 찾을 정도로 인기인 제주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 했다.1997년부터 제주시 애월읍 납읍리와 구좌읍 덕천리를 오가며 열리다가 2000년부터 새별오름을 축제장으로 지정했다. 새별오름은 ‘샛별과 같이 빛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민간에선 새벨오름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새별오름 일대 전경은 중산간 특유의 아름다움을 자랑한다. 표고 519.3m, 높이 119m, 둘레 2713m, 면적 52만2216㎡의 새별오름은 말굽형 화구를 갖고 있으며 제주 섬 360여개 오름 중에선 중간 규모에 해당한다. 고려 시대에는 최영 장군이 목호를 무찌른 전적지로 기록을 남긴 유서가 깊다.매해 정월대보름에 맞춰 열리다가 2013년부터 경칩을 낀 주말로 고정됐다.매년 정월대보름 시기가 겨울철 늦추위가 한창 기승을 부리는 시기여서 매년 축제 진행에 어려움을 겪어온 탓이다. 게다가 방애의 풍습이 정월대보름보단 경칩이 시기적으로 더 가깝다는 향토사학계의 의견이 반영됐다. 

 #제주여행가이드 #제주도가볼만한곳 #들불축제



이전 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 글 6월 제주도 수국 명소